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3.7℃
  • 구름많음대구 -2.1℃
  • 맑음울산 -0.3℃
  • 구름많음광주 0.1℃
  • 맑음부산 0.6℃
  • 맑음고창 -1.2℃
  • 흐림제주 7.2℃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지방의회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기관별 현안 중점 질의

URL복사

-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 R&D역량 강화를 위한 인력구성 조정 주문 
- 경북개발공사, 청렴도 향상과 지역개발사업의 효율성 강조 

 경상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배진석)은 11월 11일에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과 경상북도개발공사에 대한 2020년도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3일째 이어진 이날 행정사무감사에서 기획경제위원들은 기관별 운영방향과 주요업무 추진성과에 대해 중점적으로 질의하면서, 경북도가 당면한 미래 먹거리산업 육성, 각종 지역개발사업의 효율성 향상방안 등 지역 현안해결에 기관의 역량을 모아줄 것을 주문했다. 

 오전에 실시한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춘우(영천) 의원은 “바이오산업연구원 입주기업 요건에 바이오산업과 무관한 바이오컨설팅 기업이 포함된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면서, “향후 입주기업 선정 시에는 주소지 기준도 안동 1순위, 경북 2순위 등 지역안배와 산업 연관성을 고려한 기업선정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득환(구미) 의원은 “경북 북부권은 자연자원이 풍부해 바이오산업 육성에 최적지라고 생각한다.”면서, “바이오산업은 단기적으로 성과가 나오는 산업은 아니지만, 산업활성화 시 지역에 기여하는 효과가 크므로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연구개발과 제품개발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방유봉(울진) 의원은 “바이오산업은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분야임에도 불구하고 연구원 직원 중 박사학위를 소지한 전문가 비율이 24% 정도인 13명에 불과하다.”면서, “정주지원, 연봉인상 등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구성원의 50% 이상을 박사학위 소지자로 구성하는 인력구성과 연구 분야에 중점을 둔 기관운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선희(비례) 의원은 “연구원 현원 53명 중 장애인 고용인원이 단 한명도 없다.”고 지적하면서, “법적의무 불이행으로 인한 패널티를 받는 것과는 별개로 공공기관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규정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오후에 이어진 경상북도개발공사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칠구(포항) 의원은 “임대아파트 출퇴근시간 교통대란은 주민들과 소통 없이 추진한 아파트건립이 문제의 발단이다.”고 언급하면서, “신도시 주민들의 거주불편 해소를 위해 우회도로 개설을 주민들과 협의해 조속히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김상헌(포항) 의원은 “한옥호텔 부지 잔금납부 기한이 이달 16일이면 만료된다.”면서, “좋은 입지조건과 낮은 분양가는 도민들의 입장에서 특혜를 주는 것이라 생각될 수도 있으므로 잔금납부 기한 경과 후에는 계약해지 등 계약사항에 대한 정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박영서(문경) 의원은 “신도시 내 종합병원 건립을 위해 안동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후속조치로 이루어진 게 아무것도 없다.”고 지적하면서, “주민생활 편의를 위해 종합병원을 조속히 건립하든지 여건이 힘들면 해당 부지를 다른 쪽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종열(영양) 의원은 “도청신도시 2단계 부지는 기업들이 사업성을 이유로 매입을 꺼리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건설사가 분양받아 수익을 낼 수 있도록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용적률을 늘려 세대수를 늘리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박채아(비례) 의원은 “개발공사는 운용하는 자금규모가 크고 사업비도 많은 공기업임에도 회계팀에 전문가가 없다.”고 말하며, “향후 회계사, 세무사 등 전문가를 회계팀에 채용해 업무의 전문성을 높이는 방안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배진석(경주) 기획경제위원장은 상임감사에 대해 “개발공사는 대규모 토목사업이 많아 청렴의무 이행이 취약할 수 있는 기관이다.”고 말하면서, “상임감사께서 감사시스템 발전방안에 대해 고민하고 제도적 개선안을 마련해 기획경제위원회에 보고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안종록 사장에 대해서는 “처음 인사검증회의 때 밝힌 소신을 잊지 말고 남은 임기동안 개발공사의 비전과 방향설정에 대해 다시 고민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