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6 (목)

  • 흐림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5.7℃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조금제주 24.9℃
  • 흐림강화 25.6℃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5.2℃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Hot News

경북도의회 지진대책특별위, 포항지진 사후대책 마련에 총력


- 포항지진 특별법안 제정 및 포항도시재생 사업 등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다양한 방안 논의


지진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이칠구, 포항)는 25일 제6차 지진대책특별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포항지진 사후대책 사업들에 대한 추진상황 점검과 체계적인 대응 활동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모색했다. 


회의는 먼저 재난안전실장으로부터 포항지진 관련 후속대책에 대한 주요 업무 보고를 시작으로 상호간 질의와 답변 후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조속한 포항도시재건 방안과 특별법 국회통과를 위한 향후 대책들을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특히 포항 도시재생사업 추진의 필수 현안인 문화재 주변 현상변경기준 조정 사안에 대해서는 문화유산과장이 진행사항에 대해 보고했다. 


특위위원들은 포항지진의 원인이 촉발지진으로 판명된 만큼 일반 자연재해 대책과는 다른 특단의 대책이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이를 위해 도에서 구성한 대책추진단의 지원 활동이 실질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하여 한창화(포항) 위원은 지진트라우마 관련 사업과 임대주택 건립 사업은 담당부서와의 원활한 협의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재난안전실에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여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또한 정부차원의 포항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중앙정부에 건의하고, 도 자체의 다양한 포항 지원사업과 도시개발에 따른 규제 완화가 조속히 추진되어 포항시 도시재건과 경제살리기에 도움이 되어야한다고 건의했으며, 황병직(영주) 위원은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립이 중앙정부에 채택될 수 있도록 더욱 체계적이고 적극성 있는 자세로 업무에 임해달라고 강조했다.  


김상헌(포항) 위원은 재난안전실에서 추진하는 각종 재난관련 홍보사업의 추진상황에 대해 질의하면서 행정편의주의적 방식에서 벗어난 실효성 있는 도민밀착형 홍보가 추진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포항지진 특별법안과 관련해서는 정기국회 내 처리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 더욱 집중할 것과 이를 위해 대구·경북지역의 국회의원들과 연대하여 특별 법안이 국회를 조속히 통과할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칠구 위원장은 “포항 지진은 일반 자연재해가 아닌 만큼 시민들이 입은 막대한 경제적, 심리적 피해에 대한 배상 대책과 지역재건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며, “특별법 제정 및 국책사업 우선배정, 도시재개발 사업 같은 특단의 대책을 위해 중앙정치권, 포항시, 시민단체 등과 긴밀히 연계하여 안전한 경북 건설과 포항시의 재건을 위해 앞으로도 특별위원회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특별위원회 활동에 대한 향후 각오를 밝혔다. 


지진대책특별위원회는 지진발생시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조기복구를 위한 대응방안을 강구하여 체계적이고 선제적인 종합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9월 제303회 임시회때 구성되었다. 위원장은 이칠구(포항), 부위원장은 이선희(비례)의원이며, 활동기간은 2020년 6월 30일까지이다.


한편, 26일 새벽 포항 북구에서 2.3 규모의 지진이 발생해 포항시민 상당수가 놀라 우려를 표하자 이강덕 포항시장이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었으며, 산업부는 지진연구팀을 포항에 긴급 파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