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9.9℃
  • 구름조금대전 30.0℃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7.1℃
  • 흐림부산 23.9℃
  • 맑음고창 25.2℃
  • 흐림제주 21.9℃
  • 흐림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Hot News

이철우 경북도지사 지지율 약진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지지율이 상승곡선을 걷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해 민선 7기 취임 이후 1년 사이 지지도가 상반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취임 1주년을 맞은 전국 17개 시도지사들을 대상으로 2019년 6월 직무수행 평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남 김영록 도지사의 지지율(‘잘한다’ 긍정평가)이 한 달 전 5월 조사 대비 0.3%p 내린 63.1%로 2개월 연속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지사는 전국 17개 시도지사 중 유일하게 60%대 이상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0.6%p 오른 55.2%로 두 순위 상승하며 지난 1월 조사 이후 5개월 만에 2위에 올라섰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6.2%p 내린 54.6%로 3위로 한 순위 하락했으나 톱3를 유지했다.


이어 경북 이철우 지사(54.3%)가 한 순위 내린 4위, 전북 송하진 지사(53.2%)가 5위, 자신의 최고치를 경신한 서울 박원순 시장(52.7%)이 두 순위 오른 6위로 상위권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강원 최문순 지사(50.4%)가 한 순위 내린 7위, 제주 원희룡 지사(49.9%)가 한 순위 내린 8위, 대구 권영진 시장(48.7%)이 두 순위 오른 9위 등이다.


이중 경북과 대구 주자인 이철우 지사 4위, 권영진 시장 9위 성적은 중상위권이기는 하지만 지역민들은 "아쉽다"는 반응이다.

특히, 권 시장은 지난해 7월 민선7기 첫 평가에서는 직무수행 지지도가 55,4%로 6위까지 했는데 1년 사이 3계단이나 하락했다.


더구나 대구의 경우 주민생활 만족도가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서도 지난해 7월에는 44.7%에서 이번 조사에서는 51%로 6p이상 상승하면서 2계단이나 올랐는데도 시장 지지도는 떨어져 아쉬움이 크다는 지적이다.


"권 시장의 진정성이나 신중함이 보수나 권위적으로 보이면서 젊은층이나 변화를 바라는 쪽의 지지율이 떨어졌기 때문"으로 관계자들은 분석했다.


따라서 "향후 3선이나 대선 출마를 위해서는 변화와 혁신을 시정의 중심축으로 삼아야 하고 시민과 가까이 다가서며 소통하는 모습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조언이다. 


반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주민생활 만족도의 경우 지난해 7월이나 이번 조사에서 모두 15위로 전국 하위권에 머물렀지만 이 지사의 지지도는 8위에서 4위로 오히려 4계단이나 뛰어올랐다.


"취임 후 운동화를 신고 다니며 '발로 뛰는 도정을 펼친다'는 홍보전략이 상당 부분 주민들에게 어필했고 자주 웃는 모습도 주민들에게 친근하게 느껴져 자연스럽게 지지도로도 연결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이 직무수행 지지도 최하위 성적을 보였고 주민생활 만족도도 울산이 가장 낮았다.

기자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