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0℃
  • 맑음강릉 25.4℃
  • 구름많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5.1℃
  • 맑음대구 27.1℃
  • 맑음울산 23.9℃
  • 구름조금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조금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1.9℃
  • 흐림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24.1℃
  • 맑음금산 24.4℃
  • 구름조금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7.1℃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Hot News

포항시, ‘강‧소 R&D특구’ 확정

김정재 의원 “강․소 R&D특구 포항 지정 환영! 포항이 4차 산업 선도도시, 한국형 실리콘 밸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 다 할 것”

포항시가 ‘강․소 R&D특구’로 지정됐다.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구·자유한국당)은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열린 29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사결과 ‘포항 AI·바이오 강․소 연구개발(R&D) 특구’ 지정이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강․소 R&D특구는 광역자치단체 단위로 지정되던 기존의 R&D특구 제도를 개선한 특구 형태로서, 우수한 연구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20㎢) 면적에 고밀도 기술사업화 거점을 구축하는 새로운 R&D특구 모델이다. 집중 투자를 통해 지역 산․학․연 네트워크 효과를 극대화시키고, 신기술이나 신제품 개발 등의 기술사업화를 목적으로 한다.

특히 포항은 포스텍, (재)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가속기연구소 등 세계 수준의 연구기관이 집적되어 있고, 포스코 등 연구개발 성과물을 사업화 할 수 있는 기업이 소재하고 있어 강․소 R&D특구의 1차 목적인 ‘연구소기업’, ‘첨단기술기업’ 설립과 같은 기술사업화의 최적지라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포항 강․소 R&D특구는 포스텍,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을 기술핵심기관으로 두며, 포항테크노파크‧포항경제자유구역을 포함한 인근 산업단지를 배후공간으로, 총 2.75km²에 걸쳐 조성된다.

포항시는 강․소 R&D특구로 지정됨에 따라 공공기술 이전을 통한 사업화는 물론, 연구기업과 첨단기술기업에 대한 세제 감면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주요 혜택으로는 ▶기술사업화 촉진 R&D자금지원(강소특구의 경우 연 20억원 지원예상) ▶연구소기업·첨단기술기업의 법인세․소득세 등 세금감면(3년간 100%, 그 후 2년간 50%) ▶개발행위 의제처리, 각종 개발 부담금 감면과 기반시설에 대한 국비지원이 가능해진다. 이를 바탕으로 첨단산업육성과 관련기업을 유치함으로써 명실상부 4차산업 선도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포항이 강․소 R&D특구로 지정되기까지는 김정재 국회의원을 비롯한 관련단체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20대 국회 전반기 동안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활동한 김정재 의원은 광역 중심의 대규모 R&D특구 지정 제도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강․소 R&D특구라는 새로운 제도를 제안하며, 이를 주제로 한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특구 제도 개선에 꾸준히 노력해왔다.

그 결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김 의원의 요구를 받아들여 지난해 5월 R&D특구 제도를 전격 개편하였다. ‘연구소 40개, 대학 3개 기준’이라는 종래의 특구 지정 기준을 폐기하고, ‘R&D 역량이 우수한 기술 핵심기관 1개’로 지정 요건을 간소화하여, 포항과 같은 기술 집약적 도시의 특구 지정을 가능케 한 것이다.

김정재 의원은 “연구기관과 기업이 공존하는 포항은 기초연구뿐만 아니라 연구개발 성과물을 사업화하는 데 최적화된 도시”라면서 “특구 지정을 통해 연구개발이 창업으로, 창업이 산업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의 산업생태가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재 의원은“포항이 신산업 육성을 통한 4차산업 선도도시, 한국형 실리콘 밸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