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9℃
  • 맑음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25.9℃
  • 구름조금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4.9℃
  • 맑음광주 27.0℃
  • 구름조금부산 23.9℃
  • 맑음고창 25.0℃
  • 맑음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8.1℃
  • 구름조금거제 23.4℃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포항시 SRF를 알아본다

안승도 포항시 자원순환과장


  최근 포항시는 부족한 쓰레기 매립장 문제를 해소하고 이를 자원화 할 수 있는 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SRF)을 만들어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그러나 인근 주민들은 환경오염을 우려하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어, 포항시 SRF 시설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자 한다.

  앞서 포항시는 지난 2월 SRF를 준공하고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포항시 SRF는 지난 3월부터 5월 말까지 약 3개월 동안 하루 349톤의 쓰레기를 처리하고 고형연료 하루 274톤을 연소해 256MWh(10.66MW/시간)의 전기를 생산했다. 고형연료를 연소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대기오염물질 평균 배출농도는 굴뚝자동측정기기(TMS) 자료에 따르면, 대기환경보전법 배출허용기준 대비 먼지는 11%, 질소산화물 24%, 황산화물 0.5%, 염화수소 29%, 일산화탄소 7% 수준으로 배출되어 매우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먼지의 경우 실제 운영한 결과 연간 2.61톤 배출할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다이옥신의 배출농도는 신뢰성운전기간 공인기관에서 검사한 결과 법적 배출허용기준 대비 7% 수준이다.

  그러나 인근 주민들은 환경오염을 우려해 시위도 벌이고 있어 포항시는 시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의 안전한 운영을 위하여 전문가를 초빙해 운영자의 기술교육 강화와 전문기관 기술지원으로 시설의 적정운영 등 관리・감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다이옥신은 주민과 함께 공개 측정을 하고 주민이 원하는 날짜와 검사기관 지정, 상시 감시체계 구축, 주민이 원하는 주거지에 대한 대기중 다이옥신 검사를 하는 등 다이옥신 관리에 공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INT - 안승도 포항시 자원순환과장)

  미세먼지도 고밀도 여과포를 이용해 미세한 분진까지 걸러내는 집진효율이 우수한 여과집진기가 설치되어 있으며, 여과집진기 관리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주변지역에는 주민이 원하는 장소에 이동차량을 배치하여 철저한 미세먼지 관리할 예정입니다.

  악취도 보통 750℃ 이상 완전연소되면 발생하지 않으나, 쓰레기 반입장이나 매립장에서는 나는 악취문제 해결을 위하여 일일복토, 반입장 이중밀폐시설을 추가로 설치하고 악취 배출사업장 지도・단속 강화, 악취민원지역에 무인악취포집기(3대)로 주민이 직접 상시 측정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철저한 악취물질 관리를 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특히, 주민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협의회를 운영하고 대기오염물질 배출현황을 포항시 홈페이지에 공개, 주민과 소통 지속 추진, SRF 시설 견학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주민과 함께하는 신뢰행정을 구현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