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2 (목)

  • 맑음동두천 21.0℃
  • 맑음강릉 25.9℃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18.3℃
  • 맑음고창 16.0℃
  • 맑음제주 19.0℃
  • 맑음강화 16.6℃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0.1℃
  • 맑음강진군 19.8℃
  • 맑음경주시 24.3℃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Hot News

민주당 극비리에 경북 13개 지역위원장 여론조사 실시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에서 선거제 개편·사법개혁 관련 법안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되자 곧바로 인적쇄신을 통한 당 내부 개혁에 시동을 걸었다.

내년 4·15 총선에서 국회 원내 과반의석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는 민주당은 지난 주말까지 경북 13개 지역위원회에 대해서 극비리에 여론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여론조사에서는 현 민주당 지역위원장과 한국당 상대후보의 지지여부를 묻고 민주당 정당 지지율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 “4·15 총선에서 현 민주당 지역위원장의 지역 내 경쟁력을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라며 “여론조사 결과에 따라 중앙당이 의미있는 결정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5월 말 경 조강특위에서 전국의 지역위원장이 정비되는 전후로 4·15 총선을 겨냥한 1차 영입인사를 발표가 이어지면 사실상 내년 총선 레이스가 시작될 것"라고 말했다.

패스트트랙의 의안으로 상정된 연동형비례제(실제 연동형비례제+α)가 실시될 경우 포항의 경우 기존 2명에서 최대 4명까지도 국회의원이 나올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경북도내 전체적으로는 지역구 의석수가 2석 정도 감소될 것으로 보이지만, 연동형비례제와 석패율제 등으로 정의당과 민주당 의석수는 증가가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경북 포항시 북구의 경우 현 한국당 김정재 의원,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위원장, 정의당 박창호 경북도당위원장이 후보로 거론되며 박승호 전 포항시장 등도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포항 남구는 북구보다 변수가 더 많은 상황이다.

일단 예상후보자는 현 한국당 박명재 의원, 역시 한국당의 김순견 전 경북도 정무부지사, 민주당의 허대만 경북도당위원장 등이다. 그러나 이외도 다크호스로 중앙 쪽에서 한국당 후보로 한 명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함께 지난해부터 출마설이 나도는 이강덕 포항시장의 총선 출마여부도 완전히 배제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현 시장이 출마할 경우(남구 쪽을 원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시장선거도 해야 한다는 문제가 있어 본인이나 한국당에게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여 실제 출마는 쉽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로인해 이 시장의 총선 출마여부는 “가장 강력한 후보가 될 수 있다”는 일부 관측과 “가장 상대하기 좋다”는 민주당 측 의견이 상반되는 등 내년 포항지역 총선에서 주요 관전거리의 하나가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