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0 (일)

  • 흐림동두천 7.2℃
  • 흐림강릉 10.6℃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9.3℃
  • 대구 7.8℃
  • 울산 8.3℃
  • 흐림광주 8.1℃
  • 부산 8.2℃
  • 흐림고창 8.3℃
  • 제주 11.7℃
  • 흐림강화 9.2℃
  • 흐림보은 8.3℃
  • 흐림금산 10.1℃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8.2℃
  • 흐림거제 8.8℃
기상청 제공

Hot News

포항시의원, 시정질문…자질론 대두

포항시의회 올해 첫 시정질문과 관련, 시의원들의 자질과 능력이 의심스럽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포항시의회는 지난 7일과 8일 이틀간 열린 시정 질문에서 6명의 시의원이 나서 시정현안과 관련된 10여개의 질문을 집행부에 따져 물었다. 

이를 지켜 본 시민들은 수년째 되풀이 된 질문과, 지역구에 치우친 질문, 실현 불가능한 사업 제시 등 의원 자질을 의심케 하는 질문이 많아 실망스렀다는 반응이다.

지난 6일 정종식 의원(민주당, 중앙·죽도동)의 포항시 청사 ‘중앙동 이전’ 제안에 대해 시민들은 ‘어불성설(語不成說)이다. 개념 없는 발상이라며 평가절하했다.

이런 발상은 포항지역 경제침체의 근본적 원인파악 부족과 도시재생의 개념 부족의 소치이며 더 많은 예산낭비와 지역민 간 갈등만 유발한다는 지적이다.

포항시 청사 중앙동 이전을 위한 방법론으로 “포스코의 벤처밸리 구상을 실현하는 본부 건물을 현재의 포항시청사로 활용하면 된다”고 밝혀, 현실을 인지 못하는 수준이하 발언이라는 지적이다.

시민 J씨는 “포항시가 중앙동을 중심으로 수백억 원에서 수천억 원대의 예산을 투입,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실현가능성이 없는 시청사 이전을 운운한 것은 지역구 민심을 얻기 위한 속보이는 발언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같은 날 박칠용 의원(민주당, 오천읍)은 포항시 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SRF)의 재원을 지방채발행으로 충당한 예산확보의 부당성에 대해 집행부에 따져 물었다.

이 과정에서 시정질문을 방청하던 제철동 주민들이 “지역구 의원들은 뭐하느냐!, 왜 다른 지역구의 시설에 대해 지적하느냐”며 항의 섞인 소리라 터져나오는 소란을 겪기도 했다. 

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 위치는 포항시 남구 호동 39-3번지 일원으로 행정구역상 제철동이다. 김철수, 허남도 의원 지역구다. 

통상 시의원이 지역구를 벗어나 포항시정을 견제할 수 있으나, 주민들이 이해관계가 얽힌 민감한 사업에 대해서는 지역구 의원들의 몫이었다.

지역정가는 “박 의원의 시정 질의가 잘못 된 것은 아니지만 지역구 의원이 배제되고 타 지역구 의원이 발언하는 것은 자칫 의원들 간의 얼굴을 붉힐 수 있는 정치행위로 바람직하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이외에도 차동찬 의원(자유한국당,양학동, 용흥동, 우창동)은 22년째 방치 용흥동 금강포란채 해결방안과 용흥동 주민행정복지센터의 조속한 이전 필요성, 김성조 의원(무소속, 장량동)은 장성동 미군 저유소부지 및 캠프리비 활용방안 동부초등 이전 및 이전부지 개발방안, 영일만 4산업단지 개발 늦어지는 이유, 동해안고속도로(영일만대교) 건설 예타사업 재추진 및 영일만대교 건설 추진 방안 등을 따져 물었다.

이들 의원들의 질문은 5분 발언 등을 통해 이미 여려 차례 되풀이 됐던 것으로 시정 질문으로서는 적절치 못했다는 지적이다.

지역 사회단체 한 관계자는 “이번 시정질문을 지켜보면 몇몇서 의원들의 날카로운 지적들도 있었으나 지역구에 치우친 질문, 실현 불가능한 사업 제시 등과 시정질문을 위한 질문에 급급한 수준의 질문 등 시의원으로서의 자질이 의심스러웠다”고 일침을 날렸다. 




포항시, 해양경찰청장배 전국요트대회 ‘4회 연속’ 개최 포항시는 3월 28일부터 4월 1일까지 5일간 영일대해수욕장 일원에서 2019년 하노이 아시안 게임 출전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한 제18회 해양경찰청장배 전국요트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해 열리는 첫 전국대회로 해양경찰청과 대한요트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포항시가 후원하며, 전국 17개 시도에서 남녀 초․중․고등부, 대학 및 일반부로 나뉘어 10개 클래스 35개 부에서 200척 230여 명의 선수들이 출전하여 총 9차례의 레이스가 펼쳐져 최고의 기량을 겨루게 된다. 지난 2001년도에 첫 대회를 개최한 이래 국내 최대 규모의 요트대회로 자리매김한 해양경찰청장배 전국요트대회는 해양스포츠 저변 확대를 통해 국민들의 해양사상을 고취하고 우수 선수를 발굴하여 국가체육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으며, 올해 대한요트협회의 공모사업으로 경쟁을 뚫고 4회 연속 포항시가 대회 개최지로 선정되었다. 한편, 포항시는 대회기간중 지역명소인 영일대해수욕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요트경기 뿐 아니라, 의장대 공연, 요트전시, 포토존, 순찰차 체험, 타투/풍선 체험, 경비함정 모형 접기, 장미차 시음 행사, 포항시 홍보관 운영, 심폐소생술 체험 등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