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7 (목)

  • 맑음동두천 13.2℃
  • 맑음강릉 8.5℃
  • 맑음서울 12.5℃
  • 구름많음대전 12.8℃
  • 연무대구 11.4℃
  • 구름많음울산 10.8℃
  • 맑음광주 12.0℃
  • 구름조금부산 13.0℃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1.6℃
  • 구름많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1.3℃
  • 구름많음경주시 10.6℃
  • 구름많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Hot News

박명재 의원, “명문장수기업 육성 촉진하는 법률개정안 대표발의”

자유한국당 박명재(포항남·울릉) 의원은 7일, 명문장수기업의 육성을 지원하여 국가 경제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현행 가업상속제도의 요건을 완화하는「상속세 및 증여세법」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은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경영 노하우 및 창업정신의 계승, 원활한 경영권 승계를 지원하기 위하여 일정요건에 해당하는 경우 최대 500억 원을 한도로 가업상속 재산가액을 상속세 과세가액에서 공제해 주는 가업상속 공제제도를 두고 있다.

 그러나, 그 대상 요건을 ‘피상속인이 10년 이상 경영하여야 하고, 중견기업의 경우 직전 3개년도 연평균 매출액이 3천억원 미만인 기업’으로 한정하고 있으며, ‘가업상속일부터 10년간 일정비율의 가업용자산 및 고용인원을 유지’하도록 하는 등 엄격한 사후요건을 두고 있어 실제 혜택을 받는 기업의 수가 적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2016년 기준 가업상속공제 결정 건수 76건, 공제금액 3,184억원).

 한편, 「중소기업진흥에 관한 법률」은 장기간 건실한 기업 운영으로 사회에 기여한 바가 크고, 세대를 이어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중소기업을 ‘명문장수기업’으로 지정하여 지원하고 있는바, 명문장수기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하여 기업에 대한 가업상속공제의 한도를 대폭 확대하여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현행 가업상속공제의 사전요건 및 사후관리요건을 완화하는 한편, 명문장수기업에 대한 가업상속공제 한도를 대폭 확대함으로써, 가업상속을 활성화하고, 명문장수기업의 육성을 지원하고자 개정안을 대표발의하게 됐다.

이번 개정안은 ▲ 가업상속공제 적용을 받는 대상 기업을 피상속인이 최소 10년간 경영한 기업에서 최소 5년간 경영한 기업으로 확대,▲ 공제를 적용받는 중견기업의 매출액 요건을 직전 3개년도 연평균 매출액 3천억원 미만에서 1조 2천억 원 미만으로 완화,▲ 명문장수기업 공제의 한도를 현행 공제한도 금액의 4배로 확대, ▲ 공제의 사후관리요건 적용기간 10년 이내에서 5년 이내로 축소,▲ 가업상속공제의 사후관리요건 가업용 자산 처분 금지 한도를 20% 미만에서 50% 미만으로 완화,▲ 가업상속공제의 사후관리요건 매년 정규직근로자 수가 기준고용인원의 80%를 유지하도록 하는 요건을 기준고용인원의 70%를 유지하도록 완화,▲ 전체 평균 정규직 근로자 수가 기준고용인원의 100%(중견기업의 경우 120%)를 유지해야하는 조건을 기준고용인원의 90%를 유지하도록 완화하는 내용을 주요내용으로 담고 있다.

박명재 의원은 “현행 가업상속제도는 대상 요건이 엄격하고 사후요건도 제한이 많아 실제 혜택을 받는 기업의 수가 매우 적고, 명문 장수기업이 많은 독일, 일본에 비해 지나치게 까다로운 조건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현행 가업상속공제의 사전요건 및 사후관리요건을 완화하는 한편, 명문장수기업에 대한 가업상속공제 한도를 대폭 확대함으로써, 가업상속을 원활히 하고, 명문장수기업의 육성을 지원하여 국가경제를 활성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정 포항시의원, “포항시 인구유출…조속한 대책 마련해야” 김민정 포항시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이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포항시의 인구유출과 관련 포항시의 대처를 촉구했다.김 의원은 제258회 포항시의회 임시회 2차 본회의 시정질문을 통해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포항시 주민등록인구는 2019년 1월 31일 기준 외국인 제외한 50만 9,964명이며, 2015년 11월을 마지막으로 52만 160명을 기록한 이후 꾸준하게 하락하였고 2019년 1월에 51만 명 선도 붕괴되었다" 면서 인구 유출에 따른 대책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경상북도 통계정보의 장래인구추계를 보면 2035년 포항시 인구는 49만1천명으로 감소할 예정이다"며 "포항시의 인구도 현재 추계로 본다면 50만명 이하로 떨어지는 것이 먼 미래의 이야기가 아닌 현실로 다가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 신성장· 신산업 육성 투자유치를 통하여 신규일자리 창출을 위한 포항시의 중점대책은 무엇인지? ▶ 대부분의 지자체에서는 그 동안 인구유입 정책으로 대기업 유치나 개발사업, 관광지 조성 등을 추진해왔지만 큰 효과를 얻지 못했다. 지역에서 태어나고 자란 청년이 지역에서 자리매김하도록 정책적 지원이 필요할 듯 한데 이에 대한 포항시 정책은 무엇인지? ▶ 청년과 신혼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