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1 (금)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2.2℃
  • 연무서울 12.5℃
  • 연무대전 13.4℃
  • 맑음대구 14.1℃
  • 연무울산 12.4℃
  • 연무광주 12.9℃
  • 맑음부산 15.0℃
  • 구름조금고창 10.5℃
  • 구름많음제주 11.3℃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2.2℃
  • 구름많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4.8℃
  • 구름많음거제 15.7℃
기상청 제공

Hot News

포항 육거리 등지 에서 3.1운동 100주년 행사 열려



  2019년 3월 1일, 포항시 3.1만세촌 광장이 있는 송라면 대전리에서부터 시내 중심가인 육거리까지 3.1운동 100주년과 포항시 시승격 70년을 기념하고자 수많은 시민들이 함께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불렀다.

  오전에는 매년 3.1절 행사가 열리는 송라면 대전리에서 유족회원과 시민들이 참여하는 100주년 3.1절 기념행사가 거행됐다. 송라면 농악대 사물놀이를 시작으로, 대전리 14인 의사에 대한 헌화 및 타종 행사 후 본행사장인 두곡숲(3.1만세촌 광장)에서 기념의식을 진행했으며, 끝으로 참가자 전원은 선열들의 독립의지를 되새기며 3.1만세운동 재현 퍼포먼스를 펼쳤다.  

  오후에는 100주년맞이 특별행사로 육거리에서 1만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3.1절 포항만세축제”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추진을 위해 구성된 ‘100인 운영위원회’가 중심이 되어 옛 여천장터(중앙파출소 앞)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1919년 경북의 첫 울림인 그 날의 만세시위를 재현하며 축제의 막을 열었다. 이어 본행사장인 육거리에서는 한 시간 동안 일부 교통을 통제한 가운데 대북공연을 필두로 다양한 무대가 펼쳐져 시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이번 행사의 백미는 거대한 인간 물결로 완성한 태극기 퍼포먼스였다. 3.1운동 100주년과 포항시 승격 70년을 의미하는 170명이 빨강, 파랑의 인간 태극문양을 만들자 그 주변으로 대규모의 시민이 양손에 태극기를 흔들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모여드는 장관이 연출됐다. 이윽고 우리 민족의 혼이 담긴 노래인 아리랑에 맞춰서 육거리에 모인 모든 시민이 하나 된 몸짓으로 “아리랑 플래시몹”을 펼쳐 보이며 또 하나의 장관이 펼쳐졌다.

  끝으로 육거리에서 실개천거리를 지나 옛 제일교회 터가 있는 포항소망교회까지 3.1운동의 발자취를 따라 걷는 거리 퍼레이드를 벌이며 교회에서 축제의 막이 내렸다. 시민들은 1919년 경북에서는 최초로 3.1만세운동이 시작된 의미 있는 옛 제일교회에서 다시 한 번 ‘대한독립만세, 만세, 만세’의 함성이 울려 퍼지며 100년 전 그날의 뜨거움을 재현해 냈다.

  이 외에도 부대행사로 3.1만세운동 사진전과 태극기 변천사 전시회가 열려 의미를 되새겼으며, 태극기 그리기 체험 행사에서는 아이와 함께한 부모들이 직접 태극기 그리기에 참여하며 좋은 반응을 보였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100년 전 우리 선조들은 포항인의 저력을 보여주었고, 나라의 독립을 위해 분연히 들고 일어났던 그 정신은 우리 포항의 뿌리이자 자긍심이다”며 “그날의 뜨거운 마음이 우리 안에 살아 숨 쉬도록 오늘 우리는 이 자리에 모인 것이기에, 100년 전 그날의 함성을 되살려 미래 100년의 더 큰 도약과 발전을 위해 우리도 힘과 뜻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