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8.5℃
  • 맑음강릉 7.5℃
  • 구름많음서울 8.8℃
  • 구름많음대전 10.5℃
  • 맑음대구 12.2℃
  • 구름조금울산 10.3℃
  • 구름많음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1.7℃
  • 흐림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9.2℃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11.3℃
  • 구름조금경주시 10.9℃
  • 구름조금거제 11.3℃
기상청 제공

Hot News

포항 남구 O농협 J 조합장, 116억 원 부당대출 의혹

J 조합장 ‘공금횡령과 업무상 배임혐의’ 기소돼, 선거앞두고 “자질론 확산”

포항 남구 O농협이 수백억 원대의 부당 대출로 조합재산에 손실을 입혔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공금횡령과 업무상 배임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같은 의혹은 조합원들이 검찰에 수사를 촉구하는 탄원서가 접수되면서 불거졌다.

탄원서에 따르면 J조합장은 흥해 A병원 이사장에게 동일인 대출한도액 50억 원 규정을 무시하고 4~5년간에 걸처 16 물건에 대해 116억8500만 원을 대출해줬다. 

이 과정에서 편법적인 감정과 감정액의 79.7%에 해당하는 금액을 대출해 주면서, 감정액의 70% 대출 규정을 어긴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농협의 부당 대출은 다양한 방법으로 실행된 것으로 드러났다. 담보물건 한 건에 대해 6번을 증액 대출하거나, 2억8500만원에 매입한 토지를 거래가의 3배에 가까운 6억 원을 대출해주기도 해 대출업무 위반과 조합장의 사심(私心) 개입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같은 부당대출은 흥해 A 병원의 상황능력 상실로 현재 농협이 법원을 통해 경매를 추진하고 있지만 적게는 수십억 원대 많게는 수백억 원대의 조합 재산 손실은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부당대출 사실이 알려지자 익명의 조합원은 “지난 13년 동안 J조합장이 O농협을 사유화한 것처럼 비쳐진다”면서 “누구보다도 청렴을 우선시해야 할 조합장이 사적인 친분으로 조합재산에 손실을 입혔다면 응분의 책임은 불가피 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O농협 관계자는 “대출관계 비롯한 전반적인 상황에 대해 금융감독위원회 감사로 정리된 사항으로 더 이상 할말이 없다. 취재가 필요하다면 조합장 선거 후에 하는 것이 맞다”면서 취재요청을 거절했다.

이외 에도 J 조합장은 1억 5000만원을 상회하는 연봉과 판공비를 수령하고 있지만, 기타 조합예산을 사적으로 사용하는 등의 횡령 의혹도 받고 있다. 

조합 예산과목 중 ‘영농지도 및 영농현장 활동비(모내기 등)’는 공공의 목적 외에는 사용할 수 없지만, J조합장은 2017년 한 해 동안 1,540만원을 부당 사용해, 재임 기간(13년) 동안 비슷한 방법으로 횡령해 간 예산이 수억 원에 다다를 것으로 조합원들은 의심하고 있다.

횡령 의혹이 일자 J조합장은 2018년부터 이 부분에 대한 예산 지원은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조합원은 “조합원들을 위해 조합을 경영해야할 조합장이 사심이 작용했다면 4선 도전 보다는 재임기간 중의 조합운영 전반에 대한 감사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