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8.5℃
  • 맑음강릉 7.5℃
  • 구름많음서울 8.8℃
  • 구름많음대전 10.5℃
  • 맑음대구 12.2℃
  • 구름조금울산 10.3℃
  • 구름많음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1.7℃
  • 흐림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9.2℃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11.3℃
  • 구름조금경주시 10.9℃
  • 구름조금거제 11.3℃
기상청 제공

포스코 '선물 안주고 안받기' 캠페인 확산

- 선물반송센터 경매가액 '18년 대비 45% 감소

- 기업시민으로서 올바른 기업문화 정착

포스코의 '선물 안주고 안 받기 운동’이 정착되면서 지난 설 명절 선물반송센터에 접수된 물품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경매가액이 지난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포스코는 매년 설과 추석 명절기간에 선물반송센터를 운영하며 이후 접수된 물품을 대상으로 임직원들에게 온라인 경매를 실시해왔다.

2004년부터 지금까지 총 36회에 걸쳐 ‘나눔의 실천 온라인 경매’를 통해 얻은 수익금을 ‘포스코1%나눔재단’에 기탁해 지역사회에 모두 환원해왔다. 

올해 설 연휴에는 총 12개 물품이 접수되었으며 최고가 낙찰금액이 15만원 상당의 종합생활선물세트여서 예년에 비해 경매가액이 크게 줄었다. 이번 설 반송물품 총 경매가액은 지난해 추석에 비해 45% 이상 감소했다.

비록 기탁액은 줄었지만 포스코가 지난 2003년 윤리규범을 지키는 깨끗한 명절을 만들자는 취지로 시작한 ‘선물 안주고 안받기 캠페인’이 17년째 이어지면서 올바른 기업문화가 정착된 것으로 판단된다.

앞으로 포스코는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 배려, 공존, 공생의 가치를 추구하며 성숙한 기업문화로 지역과 함께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행정자치부, 포항시 ‘기관경고’, 투기목적 뚜렷한데도 농지취득자격증명 부당 발급 행전안전부, 포항시가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책임 있다 포항시가 농업법인들이 농지를 불법 취득하여 수십 일, 심지어 하루 만에 농지를 지분 쪼개식 수법으로 수십 명에게 매도하는 등 투기목적이 뚜렷한데도 농지취득자격증명을 부당하게 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포항시는 ‘농지취득자격증명’ 허위신청 농업법인에 대한 사후관리 소홀로 투기를 방관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다. 정부 합동 감사에 따르면 포항시는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구미소재 B농업회사법인(주) 등 6개 농업회사법인이 북구 흥해읍 망천리 1066-2번지 외 39필지(31,975㎡)의 농지취득자격증명 신청 건에 대해 농지취득 적합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지 않고 부당하게 발급했다. 포항시는 행안부로부터‘기관경고'를 받았으며, 북구 H읍 A 직원 등 7명에게는 무더기 징계처분을 했다. ㈜농업회사법인 D는 ㄱ 등 5인에게 농지를 취득하고 농지보유 70일에서 355일 동안에 ㄴ 등 52명에게 매도했다. 특히 구미시에 소재한 B농업회사법인(주)은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았음에도 농지취득자격증명을 발급해 투기를 키웠다는 지적이다. 농지취득자격증명발급심사요령 제8조2항은 농입법인의 농지취득자격증명 발급

포스코 '선물 안주고 안받기' 캠페인 확산 - 기업시민으로서 올바른 기업문화 정착 포스코의 '선물 안주고 안 받기 운동’이 정착되면서 지난 설 명절 선물반송센터에 접수된 물품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경매가액이 지난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포스코는 매년 설과 추석 명절기간에 선물반송센터를 운영하며 이후 접수된 물품을 대상으로 임직원들에게 온라인 경매를 실시해왔다. 2004년부터 지금까지 총 36회에 걸쳐 ‘나눔의 실천 온라인 경매’를 통해 얻은 수익금을 ‘포스코1%나눔재단’에 기탁해 지역사회에 모두 환원해왔다. 올해 설 연휴에는 총 12개 물품이 접수되었으며 최고가 낙찰금액이 15만원 상당의 종합생활선물세트여서 예년에 비해 경매가액이 크게 줄었다. 이번 설 반송물품 총 경매가액은 지난해 추석에 비해 45% 이상 감소했다. 비록 기탁액은 줄었지만 포스코가 지난 2003년 윤리규범을 지키는 깨끗한 명절을 만들자는 취지로 시작한 ‘선물 안주고 안받기 캠페인’이 17년째 이어지면서 올바른 기업문화가 정착된 것으로 판단된다. 앞으로 포스코는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 배려, 공존, 공생의 가치를 추구하며 성숙한 기업문화로 지역과 함께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