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 (목)

  •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9.5℃
  • 연무서울 7.9℃
  • 연무대전 7.3℃
  • 연무대구 9.6℃
  • 맑음울산 8.9℃
  • 구름많음광주 9.2℃
  • 구름많음부산 10.1℃
  • 구름조금고창 5.4℃
  • 흐림제주 7.8℃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7.2℃
  • 구름조금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9.7℃
  • 구름조금경주시 9.9℃
  • 구름많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Hot News

포항시,시외버스터널 흥해 성곡 이전’조속 결론내야

개선책 시급히 내놔야


포항시의 포항시외버스터널 개선대책에 대한 이강덕 시장의 마이웨이식 불통행정이 비난을 받고 있다.

포항시외버스터미널은 연간 18억 여원의 티켓판매 수수료로 금융비용, 운영비, 인건비 등을 충당하지 못해 연간 3~4억원의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건물의 안전등급 또한 터미널을 이용하는 포항시민들과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포항시외버스터미널의 개선대책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터미널회사측이 수백억원이 소요되는 터미널 재개발 비용을 상업시설의 분양을 통해 충당하겠다는 개발계획을 포항시에 전달했으나 포항시는 두호동 롯데마트와 마찬가지로 전통시장 보호 등의 명분으로 이를 불허했다. 

하지만 포항시는 포항시외버스터미널 재개발 계획 불허에 이어 기존 도시계획에 따른 이전예정지인 흥해 성곡지구로 이전계획 또한 수립치 않고 있다. 
 
시민단체의 모 인사는“현재의 시외터미널 재건축 또는 흥해 성곡지구에 민투방식으로 새 터미널을 지을 것인지에 대한 결론을 내야 할 때다”며 “언제까지 대안 없는 행정으로 시외버스터미널 개발을 반대하며 시민들을 볼모로 잡아 둘 것 인가”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포항시 관계자는 “시의 관문인 터미널을 그대로 두면 안된다는 것에 이강덕 시장도 공감하고 있다”며 “그동안 구체적인 계획을 제출한 업체가 없었으며, 어느 업체든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제출하면 적극 돕겠다는 것이 포항시의 입장이다”고 밝혔다.




포항시,시외버스터널 흥해 성곡 이전’조속 결론내야 포항시의 포항시외버스터널 개선대책에 대한 이강덕 시장의 마이웨이식 불통행정이 비난을 받고 있다. 포항시외버스터미널은 연간 18억 여원의 티켓판매 수수료로 금융비용, 운영비, 인건비 등을 충당하지 못해 연간 3~4억원의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건물의 안전등급 또한 터미널을 이용하는 포항시민들과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포항시외버스터미널의 개선대책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터미널회사측이 수백억원이 소요되는 터미널 재개발 비용을 상업시설의 분양을 통해 충당하겠다는 개발계획을 포항시에 전달했으나 포항시는 두호동 롯데마트와 마찬가지로 전통시장 보호 등의 명분으로 이를 불허했다. 하지만 포항시는 포항시외버스터미널 재개발 계획 불허에 이어 기존 도시계획에 따른 이전예정지인 흥해 성곡지구로 이전계획 또한 수립치 않고 있다.시민단체의 모 인사는“현재의 시외터미널 재건축 또는 흥해 성곡지구에 민투방식으로 새 터미널을 지을 것인지에 대한 결론을 내야 할 때다”며 “언제까지 대안 없는 행정으로 시외버스터미널 개발을 반대하며 시민들을 볼모로 잡아 둘 것 인가”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포항시 관계자는 “시의 관문인 터미널을 그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