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7.0℃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7.6℃
  • 흐림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2.9℃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7.2℃
  • 구름조금거제 5.9℃
기상청 제공

Hot News

포항정치권,예타면제 탈락에 분노 ·실망·아쉬움 드러내

동해안고속도로(영일만횡단대교) 결국 탈락
보여주기식 제각각 의 정치적 행보

29일 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서 영일만 횡단 대교를 포함한 동해안고속도로가 제외되자 지역 정치권은 분노 ·실망·아쉬움을 드러냈다.

동해안고속도로(영일만횡단대교)는 포항시와 지역정치권의 최대 현안 숙원사업으로 정부정책인 新북방정책 교두보 역할을 위한 유럽대륙의 유일한 연결통로인 측면과 판문점 선언 등 통일시대 대비 남북교류 동해안 교통의 축이라는 점으로 시민들의 기대감이 컸다.

지역국회의원인 박명재 의원, 김정재 의원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허대만 위원장은 물론 특히 전 청와대 선임 행정관 오중기 위원장도 청와대 주요 책임자를 만나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등 여야를 떠나 지역현안사업추진에 한목소리를 냈다.

동해안고속도로를 포함한‘영일만대교 건설’사업이 29일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서 제외되자 자유한국당의 양 지역구 국회의원은 지역민의 뜻 무시한 정치적 결정이라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박명재(포항남·울릉) 의원은 “300만 경북도민, 100만 동해안지역민, 52만 포항주민의 열망과 염원을 저버린 정치적 결정으로 개탄을 금치 못 한다”며 결과에 허탈함을 금할 길 없다”고 말했다.

또 “기재부가 사업예산을 매년 반영하고 있는 상황에서 ‘영일만대교’를 예타면제 대상에서 제외시킨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처사이며, ‘자기부정(自己否定)’과 같다”고 지적했다.

김정재(포항 북) 의원도 “우려가 현실이 됐다”며 “경북의 오랜 숙원사업인 영일만대교를 포함한 동해고속도로 건설사업이 문 정부의 대북경협 드라이브에 처참히 무너졌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김 의원은 “도민의 소망보다 정권의 소망이 우선이었다”며 “예타를 면제시켜주겠다며 도민에게 생색은 다 내놓고, 결국 정부 잇속을 챙기기 위한 꼼수였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뒤통수 맞은 기분”이라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허대만 위원장은 "지역발전을 염원해온 포항인들과 함께 아쉽게 생각한다"며 "또 한편으로 역량을 모았던 동해선 전철화사업이 예타면제사업으로 선정된 점에 대해서는 환영한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허 위원장은 포항이 북방경제 시대의 거점으로 발전하고 해양관광도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동해안 고속도로 영일만 횡단구간의 노선을 변경해서라도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여 계속 추진하겠다고 의지를 표했다.

오중기 위원장은 "사업이 예비타당성 면제에 포함되지 않은 것은 안타깝다"면서 "예타면제 사업 선정 과정이“지역주도형”이었음에도 정부의 예타 면제에 대한 규모와 흐름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채 약 7조의 국비가 필요한 대형 SOC 사업을 추진했다는 것은 지자체 주도의 철저하고 전략적인 준비가 부재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간 청와대 핵심인사들을 만나 협조를 구하는 등 영일만대교를 포함한 동해안고속도로 사업 관철을 위해 힘을 보태온 만큼 전략적 계획 수립 등 향후 포항시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시민들의 염원해결을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이어갈 것이다"고 말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동해안고속도로 건설사업이 탈락된 데 대해 "남해안과 서해안에는 고속도로가 있지만, 동해안에는 없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영일만대교 건설사업은 동해안 고속도로인 부산∼포항∼삼척으로 이어지는 한반도 대동맥의 일부 구간이지만 이번 정부의 예타면제 사업대상에서 제외돼 참 안타깝고 아쉽다”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하지만 영일만 대교가 예비타당성조서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 것에 대해 지역 정치권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이들의 계획 없는 ‘나홀로 유치행보’가 정부 설득에 실패했다는 것이다.

구심점 없이 포항시와  지역 국회의원, 민주당의 두 원외지역위원장  모두가 보여주기식의 ‘제 각각의 행보’에만 치중했다는 비판이다. 


기자정보





포항시자원봉사센터, 사단법인으로 새 출발 자원봉사 선진도시 포항의 “포항시자원봉사센터”가 민간주도형 사단법인 출범으로 한 단계 더 도약을 준비했다. 포항시자원봉사센터는 1996년 12월 설립이후 23년간 민간위탁 체제로 운영해 오다 시민성과 공공성 기반의 자원봉사 가치를 확장하고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포항시와 포항시의회의 세밀한 분석과 검토를 통해 전문법인의 필요성을 공감했다. 이에 민간주도형 사단법인 포항시자원봉사센터를 설립하여 올해 1월부터 사단법인체제로 제2의 도약을 선언하며, 28일 자원봉사센터 내 교육장에서 법인의 출범을 알리는 출범식을 가졌다. 조규용 이사장은 이날 출범사에서 “일상의 자원봉사로 만들어 가는 행복도시 포항이라는 비전 아래 자원봉사 문화가 한 단계 더 도약하고, 나아가 자원봉사 수요와 공급의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자원봉사 가치와 문화가 일상생활 속에 녹아 자연스러운 삶의 일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강덕 포항시장은 “자원봉사의 효율적 운영과 체계적 지원을 위해 시민주도의 자원봉사의 가치를 재정립하고, 지역사회와 주민들의 연계와 사회 관계망을 디자인하며, 이웃과 함께 나누고 배려하는 사회적 자본 확산으로 포항의 행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