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2.7℃
  • 흐림강릉 11.4℃
  • 서울 11.7℃
  • 대전 14.8℃
  • 대구 15.5℃
  • 울산 18.1℃
  • 광주 16.9℃
  • 부산 18.2℃
  • 흐림고창 17.6℃
  • 제주 19.2℃
  • 흐림강화 12.9℃
  • 흐림보은 15.3℃
  • 흐림금산 15.4℃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Hot News

포항 항구동 공영주차장 부지, 향후 활용방안에 관심 집중

이칠구 의원 중심 지역 도의원들, 장기연체 등 문제점 수차례 지적...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 인근 항구동 공영주차장 부지매각이 결국 무산됐다.
경북개발공사는 매수업체인 K사가 잔금을 장기간 연체하는 등 계약이행 능력이 없어 최근 매각계약을 해제했다.

경상북도개발공사가 지난해 3월 포항시 북구 항구동 17-11 등 4필지(7076㎡)를 공개경쟁 입찰을 통해 223억원에 K사로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나, 그러나 K사는 계약금 22억여원과 금융기관 대출을 통한 중도금 134억원을 납부한 이후 잔금 67억원을 장기 연체했고 중도금 대출금도 상환하지 못해  경북개발공사는 K사가 매각 대금을 납부할 능력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지난달 30일자로 계약을 해제했다. 

당초 이 부지는 경북개발공사가 국지도 20호선의 해상교량 램프가 부지내를 통과하면 토지의 활용가치가 낮아질 것으로 판단, 민간 매각을 추진했었다.

하지만 매각이후 공익을 해치는 민간매각의 부당함을 지적하는 포항시민들의 반발과 함께 지역구 이칠구 도의원을 비롯한 포항지역 도의원들의 지적이 넘쳤다. 

이칠구 도의원을 비롯한 시도의원들은 “해당부지 내 도시계획 도로의 폐도는 불가하며, 이 부지를 포항시에서 공익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수차례 주문을 했었다.

특히 지역구 이칠구 도의원은 수 차례에 걸쳐 경북개발공사를 찾아 K사가 계약이행을 하지 못하고 있는 점 등을 지적하며 공익성을 위해 민간매각의 해지를 강하게 촉구했었다.  

이칠구 의원은 "항구동 주차장 부지는 공익을 저비리고 민간에 매각을 추진할 당시부터 문제였다"며 "충분한 검토를 통해 시민들과 함께 포항을 대표할 랜드마크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개발공사는 이 부지의 향후 활용방안에 대해 지역구 도의원 및 포항시와 긴밀히 협의해 포항시 매각 또는 공익사업시행 등의 시행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포항 항구동 공영주차장 부지, 향후 활용방안에 관심 집중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 인근 항구동 공영주차장 부지매각이 결국 무산됐다.경북개발공사는 매수업체인 K사가 잔금을 장기간 연체하는 등 계약이행 능력이 없어 최근 매각계약을 해제했다. 경상북도개발공사가 지난해 3월 포항시 북구 항구동 17-11 등 4필지(7076㎡)를 공개경쟁 입찰을 통해 223억원에 K사로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나, 그러나 K사는 계약금 22억여원과 금융기관 대출을 통한 중도금 134억원을 납부한 이후 잔금 67억원을 장기 연체했고 중도금 대출금도 상환하지 못해 경북개발공사는 K사가 매각 대금을 납부할 능력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지난달 30일자로 계약을 해제했다. 당초 이 부지는 경북개발공사가 국지도 20호선의 해상교량 램프가 부지내를 통과하면 토지의 활용가치가 낮아질 것으로 판단, 민간 매각을 추진했었다. 하지만 매각이후 공익을 해치는 민간매각의 부당함을 지적하는 포항시민들의 반발과 함께 지역구 이칠구 도의원을 비롯한 포항지역 도의원들의 지적이 넘쳤다. 이칠구 도의원을 비롯한 시도의원들은 “해당부지 내 도시계획 도로의 폐도는 불가하며, 이 부지를 포항시에서 공익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수차례 주문을 했었다. 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