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4.3℃
  • 흐림강릉 11.3℃
  • 서울 14.0℃
  • 대전 15.2℃
  • 대구 17.1℃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3.9℃
  • 부산 17.9℃
  • 흐림고창 14.4℃
  • 흐림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12.6℃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5.7℃
  • 흐림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7.5℃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Hot News

‘한-러 지방협력포럼’ 포항서 개막!


‘함께하는 한-러, 함께 여는 미래’를 주제로 한-러 양국 지방간의 경제·통상 및 문화·교육·관광 등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갈 역사적인 첫 번째 ‘한·러 지방협력포럼’이 7일 포항에서 막을 올렸다.

  오는 9일까지 열리는 이번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양국 지방정부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포괄적인 교류확대와 경제단체들 간의 비즈니스 네트워크 구축, 지역 기업의 극동진출 방안 등을 적극 모색할 예정이다.

  첫 번째 포럼의 개최도시인 포항시의 이강덕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으로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창설에 합의한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양국 협력의 중요한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포럼기간 동안 포항을 찾은 러시아 극동개발부장관을 포함한 9개주의 지사와 상공인들에게 포항의 우수한 산업시설과 인프라를 알리는 소중한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포항시는 이번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을 단순한 비즈니스와 학술을 포함하는 포럼뿐만 아니라 한-러 문화광장 조성, K-POP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시민들에게 제공하여 한국과 러시아 간 교류의 공감대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관련해서 포항시는 7일 오후, 영일대해수욕장의 영일대 누각 앞 광장에 이번 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축하하기 위한 ‘한-러 문화광장’을 조성하고, 국립러시아역사박물관을 모델로 한 ‘러시아홍보관’을 설치하여 극동연방구 9개주의 현황과 러시아 문화와 주요 관광지를 홍보하고 있다.

  또한 러시아 전통음식 등을 소개하고 맛볼 수 있는 ‘한-러 음식교류전시관’에서는 이강덕 시장과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하여 러시아 측에서는 극동 9개 주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0m 김밥 자르기 등 한국 전통음식 체험행사가 열린 한편, 영일대 누각 루미나리에 점등, 러시아밴드 초청공연, 해상불꽃쇼 등 다양한 이벤트도 펼쳐졌다.

  ‘한-러 문화광장’에서 운영하고 있는 ‘한-러 음식교류전시관’은 9일까지, ‘러시아홍보관’은 오는 14일까지 시민들을 맞을 예정이다.

기자정보




포항 항구동 공영주차장 부지, 향후 활용방안에 관심 집중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 인근 항구동 공영주차장 부지매각이 결국 무산됐다.경북개발공사는 매수업체인 K사가 잔금을 장기간 연체하는 등 계약이행 능력이 없어 최근 매각계약을 해제했다. 경상북도개발공사가 지난해 3월 포항시 북구 항구동 17-11 등 4필지(7076㎡)를 공개경쟁 입찰을 통해 223억원에 K사로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나, 그러나 K사는 계약금 22억여원과 금융기관 대출을 통한 중도금 134억원을 납부한 이후 잔금 67억원을 장기 연체했고 중도금 대출금도 상환하지 못해 경북개발공사는 K사가 매각 대금을 납부할 능력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지난달 30일자로 계약을 해제했다. 당초 이 부지는 경북개발공사가 국지도 20호선의 해상교량 램프가 부지내를 통과하면 토지의 활용가치가 낮아질 것으로 판단, 민간 매각을 추진했었다. 하지만 매각이후 공익을 해치는 민간매각의 부당함을 지적하는 포항시민들의 반발과 함께 지역구 이칠구 도의원을 비롯한 포항지역 도의원들의 지적이 넘쳤다. 이칠구 도의원을 비롯한 시도의원들은 “해당부지 내 도시계획 도로의 폐도는 불가하며, 이 부지를 포항시에서 공익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수차례 주문을 했었다. 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