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21.0℃
  • 구름조금서울 24.6℃
  • 구름조금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조금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3.0℃
  • 맑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1.6℃
  • 맑음금산 22.5℃
  • 구름많음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빛의 궁궐, 월성’, 경주 월성발굴조사 현장 개방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경주 월성 주·야간 개방 행사 개최 / 10.5.~6. -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오는 10월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빛의 궁궐, 월성’이라는 주제로 경주 월성(月城, 사적 제16호) 발굴조사 현장을 주‧야간에 걸쳐 개방한다.
  
 2016년 10월에 처음 개최되어 올해로 3회 차인 ‘빛의 궁궐, 월성’ 발굴현장 개방행사는 어두운 밤에 펼쳐지는 월성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고자 기획되었는데, 해가 진 후 밝은 조명 아래 빛나는 유적과 거기에 드리워지는 그림자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특히, 올해는 현장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들이 기다리고 있다.
  
 주간에는 ▲ 월성의 숨겨진 보물찾기, 야간에는 불국사에 대한 이야기를 흥미롭게 풀어낸 ▲ 그림자 인형극 ‘불국사(별이 된 소년)’이 펼쳐진다. 또한, 월성에 대한 전문 해설을 들으며 유물을 직접 발굴하고 만질 수 있는 ▲ 나도 고고학자 체험, 손 글씨를 써보는 ▲ 야광 캘리그라피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되었다. 행사 현장에서는 월성찻집을 운영하여 고즈넉한 월성의 가을 밤 풍경을 따듯한 차를 마시며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오는 10월 5일 오후 2시부터 오후 9시, 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열리며, 경주와 월성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경주 월성 석빙고 앞 발굴조사 현장에서 받으며, 그림자 인형극은 전자우편(wolseong11@naver.com, 선착순 마감)으로 사전 신청한 분들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신라월성학술조사단(☎054-777-6385)으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역과 일상에서 문화를 누리는 생활문화 시대를 맞이하여 그동안 다양한 행사를 개최했으며, 이번 행사도 경주 월성 발굴조사 현장을 국민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마련하였다.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여 경주 월성이 국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포항 지역 농협, 통폐합 이루어지나! 내년 3월 조합장 전국 동시 선거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생존 위협받는 부실 조합에 대한 농촌지역 단위농협의 통폐합 여론이 고조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농촌의 고령화와 인구 감소로 농협의 예금이 줄고 소득사업을 펼칠 수가 없는 등 농협 운영이 갈수록 열악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장기적 경기 불황과 농촌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인해 농협을 이용하는 농민이 크게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포항지역에는 포항농협, 서포항농협, 남포항농협, 오천농협, 흥해농협, 구룡포농협, 신포항농협, 장기농협, 동해농협 등 9개 농협과 포항수협, 구룡포 수협, 포항축산농협 등 모두 12개 농수축산협동조합이 있다. 그러나 포항의 대부분 조합이 방만한 조직운영과 임직원의 과도한 임금상승 등 고비용 저효율을 개선하지 못하고 영업적자에 허덕이고 있다. 경제사업에서 흑자경영을 지속하고 있는 조합은 서포항 농협과 오천 농협 등 2개 조합을 제외하면 신포항 농협과 장기농협, 흥해농협 등 상당수 조합은 경제사업 분야에서 벌어서 인건비로 충당하지 못하고 있다. 구룡포 수협, 포항 축협, 포항 농협, 남포항 농협, 구룡포 농협 등도 만성적 적자에 허덕이고 있다. 포항지역은 1977년 연일농협이 인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