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4 (일)

  • -동두천 27.5℃
  • -강릉 33.5℃
  • 연무서울 27.1℃
  • 맑음대전 28.4℃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30.7℃
  • 박무광주 28.2℃
  • 맑음부산 29.7℃
  • -고창 27.7℃
  • 맑음제주 25.9℃
  • -강화 24.1℃
  • -보은 28.2℃
  • -금산 27.6℃
  • -강진군 28.6℃
  • -경주시 30.6℃
  • -거제 29.8℃
기상청 제공

경제·과학

포스코 CEO 후보 면접 대상자 5인 확정



포스코 승계카운슬은 20일 8차 회의를 열고 CEO 후보 면접 대상자로 5명을 결정했다.

승계카운슬은 지난 6월 5일 4차 회의에서 사내외 인사 약 20명을 회장 후보군으로 발굴한 이래 12일 6차 회의에서 11명으로 압축하고, 이를 다시 14일 7차 회의에서 6명으로 축소한 바 있는데, 외국인 후보자 1명이 개인 사정으로 면접 참여의사를 철회함에 따라 이날 나머지 5명에 대해 역량과 자질을 재점검하고 이사회에 상정할 면접 대상자로 결정하였다.  

승계카운슬에서 면접 대상자를 결정함에 따라 포스코는 22일 이사회를 개최하여 사외이사 7인 전원으로 구성되는 ‘CEO후보추천위원회’ 운영을 결의하고, 5명의 CEO후보 면접 대상자에 대한 본격적인 심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사회에서 확정된 면접후보 대상자 5명의 명단은 본인의 동의 절차를 거쳐 이사회 이후에 발표할 예정이다. 

CEO후보추천위원회는 22일부터 후보자에 대한 심층 면접 등을 통해 최종 1인을 선정하게 되며, 이를 다시 이사회에 건의하는 절차를 거친다. CEO 후보가 되면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최종 회장에 선임된다.

포스코 CEO 선임절차는 2009년 CEO 승계카운슬 운영이 제도화된 이래, 전례에 따라 운영하고 있다.

포스코 승계카운슬은 일부 언론에서 제기하는 외압설이나 음모설 등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정해진 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선임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가장 적합한 차기 회장의 선출을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당독점 깨진 포항시의회, 견제·감시 제대로 될까 6·13 지방선거에서 지역의 정치지형이 한국당의 일방 독주체제에서 더민주당 기초의원이 10명 입성하면서 경쟁체제로 변화했다.지방선거가 끝나면서 선거 결과에 대한 다양한 평가와 분석들이 나오고 있다. 일단 현상적으로는 보수의 텃밭이자 보수의 아성인 포항 지역에 초유의 보수 붕괴조짐이 나타났다. 현 집권 여당에 대한 고른 지지를 확인한 반면 자유한국당의 완패로 볼 수 있다. 민주당의 광풍 속에서도 수치상으로 보면 포항시장을 비롯한 대다수의 기초 지역구에서 한국당이 수성(자유한국당 19명,무소속3명)에 성공했다고 할 수도 있지만, 상처뿐인 절반의 성공에 불과하다는 분석이다.지방선거 부활 이후 역대 선거에서 보수당 일색의 당선 결과를 내놓았던 과거와는 다른 초유의 변화인 것만은 틀림이 없다. 결과론적으로 보면 수구 냉전 보수 세력에 대해 국민이 내린 ‘퇴장 명령’이라고 볼 수 있다. 남북·북미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 이에 따른 분단체제 해체에 대한 국민적 기대와 열망이 이번 지방선거를 규정했다고 볼 수 있다.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의 남·북·미 대화를 폄하하는 일련의 수구 보수적 발언은 국민이 내린 심판의 ‘화룡정점’이었다고도 볼 수 있다.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