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8 (일)

  • -동두천 -0.6℃
  • -강릉 -0.8℃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조금대전 0.0℃
  • 구름조금대구 1.7℃
  • 맑음울산 2.7℃
  • 흐림광주 5.1℃
  • 흐림부산 4.6℃
  • -고창 1.9℃
  • 흐림제주 8.9℃
  • -강화 -2.3℃
  • -보은 -2.9℃
  • -금산 -1.9℃
  • -강진군 4.1℃
  • -경주시 -0.5℃
  • -거제 5.1℃
기상청 제공

칼럼

<서종숙 칼럼>꿈틀로가 변하고 있다.








꿈틀꿈틀~~거림이 원도심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포항시가 원도심재생을 위해 네파에서 중앙파출소 거리를 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로 조성하고 문화예술과와 예총이 원도심재생을 위해 힘을 합쳤습니다.

 

포항시 중앙동 구 아카데미 극장과 중앙파출소 일대는 한때 포항의 경제, 문화, 관광의 중심지였으나 도시계획 변화에 따른 도심공동화로 인해 빈 점포 등 유휴공간이 늘어나면서 활력을 잃어갔습니다.


그러다 지난 2016년 포항시가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원도심 문화예술 창작지구 조성사업을 시작하면서 회화, 공예, 도예, 음악, 공연, 조각 등 21 개인과 그룹의 예술가들이 14개 건물에 둥지를 틀고, 시민공모를 거쳐 꿈틀로로 공식 명칭을 정했습니다.


꿈틑로는 작업실 공개,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 거리 축제 개최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원도심이 다시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입주작가와 시민이 함께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입니다. 무엇보다 친근한 문화예술의 놀이터 꿈틀로는 포항이 산업도시에서 문화도시로 변모하는데 의미 있는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꿈틀로의 거리 명칭처럼 꿈틀꿈틀거림이 입주한 작가들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도시재생 마을공동체사업에 선정되어 작가연합회가 중심이 되어 마을주민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주변환경을 예술적으로 만들기 위한 역량을 교육하기 위해, 1차로 창동예술촌 김경년 마을활동가를 모시고 창동예술촌의 변화과정을 통해 포항의 꿈틀로를 어떻게 변화시켜야 할까를 고민하였습니다. 마을의 문화와 역사를 만들어가는 것이 비단 작가만의 몫이 아닌 누군가의 희생과 노력이 필요함을 실감하였습니다.

 

이를 계기로 작가들이 함께 꿈틀로를 특성화하기 위해 주변경관조성사업으로 바닥화 작업을 진행하였으며, 꿈틀로를 찾아오는 사람들이 모두 꽃길만 걷기 위한 바램으로 꽃길을 만들고 포항의 중심 이미지인 해와 달을 형상화하여 현대판 연오랑 세오녀의 모습을 표현하였습니다.

이는 꿈틀로가 포항의 문화예술의 중심적인 역할로 나아가기 위한 바램으로 포항의 중심적인 이미지를 형상화하여 작업하였습니다.

 

그리고 2차로 중앙대학교 권재현교수님을 모시고 꿈틀로 축제 기획에 대해 함께 토론하는 장을 만들었습니다. 권재현 교수는 중앙대학교 겸임교수와 한국문화중심연구소 소장을 맡고 계시고, 문화월간지 더 무브편집위원, ‘권재현의 축제칼럼 기고를 하고 계십니다. 또한 서울시 성동구 축제위원회 축제위원장, 서울국제철학축제 추진위원, 시드니국제영화제, 연남골목아트페스티벌 자문위원장, 서울시 축제평가위원, 한국콘텐츠진흥원 심사위원, 2018 옥상영화제 추진위원 등 축제관련 전문가이십니다.

그리고 정부기관문화행사 자문, 심사, 연구와 축제, 공연 개발 및 감독 등 수많은 기획과 연출을 하신 전문가이시기도 합니다.


권재현 교수님의 강의를 통해 꿈틑로에 입주한 작가들과 주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작은 축제도 기획하면서, 조금씩 작가들과 주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문화예술창작지구 꿈틀로의 희망을 기대해봅니다.

 

왜 예술가들이 원도심재생에 나서야 할까요?

 

우리가 먹고 사는데 예술은 필요가 없습니다.

하지만 삶을 살아가는데 삶의 여유와 교감을 위해서는 예술은 무엇보다 필요합니다.

즉 예술은 학습되어야 한다고 합니다.

학습을 통해 예술은 생활예술이 되며 어느 순간 삶에서 함께 숨쉬는 것이 됩니다.

 

권재현 교수님의 강의 중에서, “동네의 특성을 살리는 것, 건물의 낡은 부분을 캔버스화하라.

그리고 건물마다 이름을 지어 주어라. 외관을 손대지 않도록, 추억의 장소로, 그리고 사연을 가진, 시선을 가지도록 만들어라. 하늘을 보는 장치가 중요하다. 예술가들이 흉물스러운 곳을 아름답게 만들어라.”라는 제안을 통해 익숙해서 보지 못한 꿈틀로의 풍경들을 다시 한번 아름다운 시선으로 보게 되었습니다.


정석 교수는 <<도시의 발견>>에서 다른데 없고 우리만의 것, 그것이 바로 보물이다. 그것이 도시의 정체성이고 경쟁력의 원천이다. ‘소다연강미(小多連强美)’ 작더라도 그 수가 많아지고 서로 이어지면 강하고 아름다울 수 있다. ”라고 우리만의 보물을 찾아라고 하였습니다.

 

예술가들의 눈으로, 예술가들의 손길로 이어져 포항의 문화예술의 꽃이 꿈틀로에서 시작될 것입니다





월변마을, 찾아가고 싶은 거리, 걷고 싶은 거리로 탈바꿈하다 울진군은 지난 8일 읍내3리 복지회관에서 월변마을 정감플러스 사업의 한 부분인 에너지절약형 간판개선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지역 주민들의 많은 관심 아래 월변 간판개선사업의 사업개요, 디자인 방향 및 사업의 진행방향에 대한 설명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경상북도 경관디자인사업 공모에 응모하여 선정된 사업으로 올해 총 사업비 878백만원이 투입되어 공공디자인사업, 유해환경개선사업과 더불어 에너지 절약형 간판개선사업이 진행되고 있다.‘시장 건너 마을’이라는 의미를 가진 월변마을의 낙후된 도심환경 개선을 위해 총 예산액 500백만원을 투입하는 이번 간판개선사업에서는 울진읍 읍내3리의 180여개 업소가 대상이 되며, 기존의 낡은 간판을 떼어내고 에너지 절약형 LED간판으로 설치하여 전기료 절감은 물론 경관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울진군 관계자는 “간판은 가게와 거리의 얼굴이며 거리의 문화를 대변하는 도시경관의 매우 중요한 요소로 이번 사업을 통해 월변마을이 찾아가고 싶은 거리, 걷고 싶은 거리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되며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사업에서는 단순히 개별 간판 개선에만 국한하지 않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