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6 (수)

  • -동두천 26.9℃
  • -강릉 25.3℃
  • 맑음서울 27.7℃
  • 맑음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6.1℃
  • 구름많음울산 26.1℃
  • 맑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6.8℃
  • -고창 29.0℃
  • 제주 25.5℃
  • -강화 27.1℃
  • -보은 26.3℃
  • -금산 26.9℃
  • -강진군 ℃
  • -경주시 25.4℃
  • -거제 28.0℃

이슈

[단독]포항 해양수산청, '울릉-독도 항로' 특정업체 특혜 의혹


포항 해양수산청이 특정업체에게 '특혜성 면허'를 발급한 것으로 드러나 특혜와 유착의혹이 제기돼 행정당국차원의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본지가 입수한 공문서에 따르면, 대저해운은 지난 2015년 4월, 울릉-독도 항로개설의 부정기여객운송사업자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해운법 제3조(사업의 종류)의 부정기 운항에 대해서는 “일정한 일정표를 따르지 아니하고 운항한다.’로 명시 되어 있음에도 면허상에 일정한 일정표의 운항 시간을 고정으로 가지고 있는 납득 할 수 없는 ‘면허증’을 특별히 발급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관계자들의 모종의 역할과 영향력을 행사해야 가능한 것으로, 관계공무원과 특정업체에 대한 철저한 감사가 요구되고 있다. 

대저해운이 울릉-독도간, 부정기여객운송사업자 이면서도 일정한 일정표의 운항 시간을 운용하자 이로 인해서 울릉-독도를 운항하는 정기여객운송사업자들이 오히려 대저해운의 부정기 운항시간을 검토해서 변경해야 하는 피해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운업계의 한 관계자는 “포항 해양수산청이 대저해운에게 발급해준 ‘면허증’은 명백한 특혜성 면허"라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포항 해양수산청은 “아직 검토 중에 있어 답변 할 상황이 아니다.”고 짧게 대답했다.

한편 해당 국회 상임위가 대저해운이 울릉-독도 항로에 청해진해운의 유병언이 보유했던 22년 된 노후선인  ‘웨스트그린호’투입에 따른 정황 등에 대해 면밀히 검토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예고-대저해운, 울릉-독도 항로에 여객선 확보도 없이 어떻게 면허 받았나?)

포토이슈




포항시, 국비확보와 지역현안 해결 팔 걷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25일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와 지역의 주요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환경부를 잇달아 방문했다. 이 시장은 먼저 국토교통부를 찾아 ‘포항~영덕 고속도로‘의 조기 추진을 통해 남북을 잇는 국가간선도로망 구축과 U자형 국토균형개발 및 동해권역의 관광자원 개발을 촉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포항~울산 고속도로’와 ‘상주~영덕 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산업물동량과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기존의 국도대체우회도로와 국도7호선 등에서 빚어지고 있는 극심한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 사업이 본격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기획재정부에서는 예산총괄심의관을 비롯한 분야별 예산심의관들 및 해당 과장들과 일일이 면담을 갖고, 사업별로 국가예산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우선 550만 동해권역 주민들의 염원을 담은 동해안지역의 광역 SOC사업인 ‘포항~영덕 고속도로’와 ‘동해중부선(포항~삼척) 철도’, ‘동해남부선(포항~울산) 복선전철’ 등의 건설을 비롯해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 해양신산업 육성, 해양경제 활성화를 위한 ‘해양기술 실 해역 시험평가 시스템 구축사업’ 등이 국가예산에 적극 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