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4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예술

경주 낭산 추정 고분지에서 통일신라시대 가릉(假陵) 발견

2.9(목) 오후 2시 조사현장 성과 설명회 및 출토 유물 공개
- 가릉은 성덕왕의 둘째아들이자 경덕왕의 형인 효성왕(孝成王, 742薨)으로 판단


(재)성림문화재연구원(원장 박광열)은 9일 경주시 낭산 추정 고분지에서 통일신라시대 가릉(假陵)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주시의 의뢰로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발굴조사를 하고 있는 매장문화재 조사기관인 (재)성림문화재연구원은 경상북도 경주시 구황동에 위치한 경주 낭산 일원(사적 제163호) 내 폐왕릉지로 추정되는 고분지 유적을 발굴조사했다.

이 유적은 금제여래좌상(국보 제79호)과 금제여래입상(국보 제80호)이 발견된  경주 황복사지 삼층석탑(국보 제37호)에서 남쪽으로 약 135m 지점의 논 경작지로서 이 일대는 오래전부터 홍수로 인해 파괴된 것으로 추정된 신라왕릉과 관련된 석재유물(면석, 탱석 등)들이 지상에 노출되어 있었다.



학계에서 신문왕릉, 성덕왕비인 소덕왕후, 효성왕비인 혜명부인, 민애왕릉 등의 폐왕릉지로 비정되거나, 의상의 탑돌이와 관련하여 황복사의 목탑지로 추정되고 있는 중요 유적지이다.

경주시에서는 이러한 유적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유적의 훼손을 방지하고 폐왕릉지에 대한 향후 복원‧정비를 위해 이번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신라 왕릉 조영에 사용될 탱석, 면석, 지대석, 갑석, 미완성 석재 등 다량의 석재가 확인되었으며, 더불어 석재 주변으로 8~9세기가 중심연대인 건물지와 담장, 회랑지, 도로(너비 16~17m) 등과 함께 연화보상화문수막새, 귀면와, 습부정정(習部井井), 습부정정(習府井井), 정(?)원사(鄭元寺) 명 명문기와 등 300여점의 중요 유물이 출토됐다.

발견된 갑석과 지대석, 면석과 탱석으로 추정한 왕릉의 직경은 약 22m로 전경덕왕릉(765년)과 비슷한 규모이다. 

조사 결과 출토된 왕릉 관련 석재 다수가 미완성인 점, 후대 조성된 8~9세기 건물지 시설에 재활용되어 사용 되었던 점, 석실 내부를 만들기 위한 부재가 확인되지 않은 점, 탱석의 십이지신상이 잘려나간 점 등 여러 정황으로 판단 할 때, 당시 왕을 위하여 사전에 능침 조영을 준비하던 도중 어떠한 사유로 축조공사를 중단하고 왕릉을 설치하지 않았던 가릉(假陵) 석물로 추정된다.

추정 왕릉 주인공은 발굴조사 결과와 십이지신상 형식으로 볼 때, 성덕왕의 둘째아들이자 경덕왕의 형인 효성왕(孝成王, 742薨)으로 판단된다.

조사된 건물지는 일반적으로 신라왕경에서 확인되는 주택이나, 불교 사원 건축과는 차이가 있어 관청(습비부 관련)이나 특수한 건물의 용도로 사용되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도로유구는 신라 왕경내 현재까지 발굴조사 된 다른 도로보다 구조적으로 튼튼하게 설계된 것으로서 왕경의 남북대로와 동서대로의 너비가 약 16~17m 정도인 점으로 볼 때, 본 유적의 도로가 왕경의 방리구획에 의해 연결되거나 전황복사지 사역 혹은 왕릉 조영과 관련하여 대형의 미완성 석재를 이동하기 위한 특수 목적으로 가설하였을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향후 이러한 발굴조사 결과를 토대로 통일신라시대의 왕릉 축조과정과 능원제도 및 신라왕경연구에 있어 매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 능원(陵園): 왕이나 왕비의 무덤인 능(陵)과 왕세자나 왕세자빈 같은 왕족의 무덤인 원(園)을 통틀어 이르는 말
 ※ 가릉(假陵): 왕이 죽기 임박하여 사전에 능침을 만들어 두는 무덤
 ※ 탱석(撑石): 면석과 봉토가 붕괴되지 않도록 지탱해 주는 돌
 ※ 면석(面石): 기단면이나 석축면을 형성하는 비교적 편평하고 넓은 돌
 ※ 갑석(甲石): 대석(臺石) 위에 올리는 돌
 ※ 지대석(地臺石): 지면을 단단하게 다진 후 놓는 돌

조사단에서는 2017년 2월 9일 오후 2시 조사현장에서 발굴조사 성과에 대한 설명회와 출토 유물 공개를 실시할 예정이다.


포토이슈



포항, 태극기 집회 “국민저항·불복종 운동” 전개 대규모 태극기 집회가 23일 포항 육거리에서 열렸다.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 경북본부에서 주최 주관한 이날 집회에는 1000여 명의 시민이 참석해 ‘탄핵기각’을 주장했다. 서울에서 온 탄기국 대변인인 박사모 정광용 회장은 “편파적 특검·헌재에 대항해 ‘국민저항·불복종 운동’을 전개하고, 불의와 거짓에 맞서 정의와 진실을 위해 끝까지 투쟁하자”고 외쳤다. 즉석에서 초청되어 무대에 오른 한동대 박영근 특임교수는 “거짓과 편파적 보도로 국민을 우롱한 종편중단과 정치특검, 탄핵국회를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에 참석한 시민 A씨는 “편파적인 헌법재판관은 사퇴해야한다”고 하며, “특정 재판관의 퇴임 날짜에 맞춰 진행하는 판결은 무효”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집회 참석자 시민 K씨는 “고영태에 놀아난 언론과 그런 거짓 언론을 근거로 태통령을 탄핵한 국회, 국민을 선동한 야당, 정치특검과 편파적인 헌법재판관들의 행태는 좌파들이 꾸민 음모이자 내란이 그 배경”이라고 규정했다. 한편 집회를 마친 시민들은 “‘국민저항·불복종 운동’을 전개하고, 정의와 진실을 위해 끝까지 투쟁하자”며 육거리에서 오거리까지 거리행진을 했다.

영덕,초등입학 자녀 둔 다문화 주부 대상 부모교육 『학교생활 시작해요』강좌 개최 영덕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이하 센터)에서는 지난 23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영덕군관내 초등학교 입학 자녀를 둔 다문화 부모를 대상으로 입학 및 학교생활 정보 등을 제공하여 부모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자녀들의 즐거운 학교생활을 누리게 하기 위한 『학교생활 시작해요』강좌를 개최했다. 관내 다문화 12가정이 참여한 이 강좌에는 10시부터 센터의 박두리 담당자가 학교의 구성, 학교안의 시설, 학교에서 도와 주는 사람 등의 안내와 학급 생활에 필요한 사항 등에 강의했으며 이어 유영수 영덕야성초등학교 교장이 ‘행복한 사람이 되는 것’이란 학교 교육목표에 대한 설명과 정신교육이 있었다. 이후 영덕야성초등학교 이혜경 연구부장 선생님께서 학교생활에서 실제 나타나는 상황들과 초등학교 신입생들이 학교 생활의 행복한 적응을 위해 학부모가 가정과 집에서 해야 할 어머니의 역할을 각각의 예를 들어 상세히 설명했다.또 초등학교 1학년 교재를 소개하며 학습에 대해 부모의 역할과 담임과의 연계 활동에 대해 강의 했다. 이날 강좌에 참여한 다문화 가족들은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에 불안감이 많았는데 설명을 해 주어 감사하다”고 하는 등 관심사항에 대해 질의하는 등 진지하게 교육에 임했다